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전문가 신간

내 몸이 궁금해서 내 맘이 궁금해서

편∙저자나흥식 분야보건의료 조회수52
국내 최고 생리학자가 전하는
내 몸, 내 마음 설명서

왜 스트레스만 받으면 매운 음식이 당길까?
왜 열정적인 사랑도 시간이 지나면 식을까?
왜 다양한 생물 중 인간만 입양을 할까?
왜 세 살 전 기억은 하지 못할까? …
누구나 한번쯤 해봤을 법한 흥미로운 물음들이다. 고려대 의과대학에서 ‘강의왕’으로 정평이 난 생리학자 나흥식 교수는 과학이란 도구를 통해 내 몸과, 내 마음 그리고 세상에 대한 물음에 답한다. ‘강의왕’이란 수식어가 아깝지 않게 과학과 인문학, 철학 등을 융합해 물음에 대한 흥미롭고 재미있는 답을 내어놓는다.
이를테면 인간은 언제 ‘행복감’을 느끼는가에 대해서는 이렇게 설명한다. 우리 몸에는 행복호르몬 4인방이라고 불리는 엔도르핀, 세로토닌, 도파민, 옥시토신이 있다. 운동과 명상을 하고 한껏 웃는 일상에서 마구 뿜어져 나오는 이 행복호르몬 4인방 덕에 우리는 ‘행복감’을 느낀다. 그런데 이 행복호르몬은 행복한 순간에만 뿜어져 나오는 것이 아니다. 우리가 힘들고 고통스러울 때도 뿜어져 나온다. 어째서일까? 아픔을 완화시키기 위해서다. 일종의 고통을 완화시키는 마약처럼 말이다. 그런데 여기서 이 행복호르몬들이 엉뚱 발랄하게 떡볶이와 같은 매운 음식과 연결된다. 행복호르몬은 매운 음식을 먹을 때도 뿜어져 나오기 때문이다. 우리 몸은 매운 음식이 몸에 들어오면 이를 일종의 통증으로 인식한다. 그리고 이 통증을 완화시키기 위해 행복호르몬 분비를 시작한다. “매운데 자꾸 먹고 싶어져요. 매운맛엔 중독성이 있어요.” 이러한 경험은 단지 기분상의 문제를 넘어 과학에 근거한 사실이었던 것이다.
면역력을 높이는 음식이라면 환장하는 사람들에게 솔깃한 이야기도 있다. 면역은 많은 이들이 알고 있듯이 우리 몸을 지키는 군대와도 같은데, 이 면역시스템의 기본은 ‘자기’와 ‘비자기’를 구별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그런데 이 면역시스템이 가끔 오류를 일으킨다. 그리고 자기세포를 침입자의 세포로 오인해 공격하는데, 이를 자가면역질환이라고 한다. 류마티스관절염, 건선피부염, 알레르기가 대표적인 자가면역질환인데 이러한 증상들은 면역억제제를 통해 완화된다. 즉, 면역 강화가 자가면역질환의 주요 원인인 것이다.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사이토카인 폭풍으로 목숨을 위협받는 환자가 증가하기도 했는데, 이 역시 사이토카인이 과다 분비되면서 침입한 바이러스를 모두 죽이고 정상적인 자기세포까지 공격했기 때문이다. 일종의 면역 과잉 현상인 것이다. 즉, 면역은 무조건 강해야 좋은 게 아니며 면역을 정상화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인간을 하나의 생명체로 파악함과 동시에 인체의 구조와 기능을 인문학적으로 재해석하려고 시도했다. 이 책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인간의 본성뿐 아니라 자연 보존과 환경 파괴와 같은 인류의 미래와 연관된 일까지 생각해보는 기회를 갖게 되길 바란다”는 저자의 말처럼, 과학이란 도구를 통해 ‘생물학적인 나와 우리’를 돌아봄과 동시에 인류의 미래와 같은 문제들까지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 가볍게 책장을 펼쳤다가 이 책에 담긴 학문적 유익함과 예상치 못한 재미에 어느새 마지막 페이지를 넘기고 있는 자신을 발견할 것이다.

출처: 교보문고
전문가정보 DB 관리자
소속 : 국회도서관
등록 : 2022. 08. 03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