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전문가 신간

우리 다시 건강해지려면

편∙저자김준혁 분야보건의료 조회수33
나, 당신, 동물, 자연, 사물의 건강……
우리는 건강을 선택할 수 있을까?
2022년 4월?18일부로 거리두기 조치가 전면 해제되었다. 3년째 이어져온 팬데믹 사태를 점차?‘엔데믹(풍토병)’?체제로 전환하는 시도가 이루어지는 셈이다.?그러나 이를 통한 일상 회복은 과거 사스나 메르스에 선언되었던 완전한 종식을 뜻하지 않는다. 정부는 얼마 전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집단면역 달성이 쉽지 않아 “소규모 유행이 계속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또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를 완전히 제거하기는 어려우며 “개개인이 스스로 감수할 위험을 계산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그렇다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진입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각자가 상황을 판단해나가면서도 각자도생으로 흐르지 않고, 어떻게 개인과 사회가 ‘함께’ 다시 건강해질 것인가를 모색하는 일이다.
『우리 다시 건강해지려면』은 이런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코로나19가 제기한 주요한 이슈와 과제를 낱낱이 살피고 그에 답하는 책이다. K-방역, 건강 불평등, 환자의 우선순위, 백신과 인권, 돌봄, 장애와 노화, 가족 이데올로기, 혐오와 차별, 인간중심주의의 한계, 휴먼 챌린지라는 논쟁적 사안에 이르기까지, 첨예하고 근본적인 주제들을 의료윤리의 관점에서 아우른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건강에 대한 흥미로운 질문들이 던져진다. 상태 아닌 동사로서의 건강이란 무엇일까? 사회, 경제, 환경을 건강 자체의 구성 요소로 본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내가 진정 건강하려면 ‘누구’부터 ‘무엇’까지의 건강을 고려해야 할까? 국가가 시혜적으로 지키는 국민의 건강 개념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감염병을 둘러싼 14가지 주제를, 건강 개념을 재정의하는 작업이 관통하고 있는 것이다.
이렇듯 날카롭고 새로운 질문은 의사이자 의료윤리학자인 저자 김준혁의 이력에서 비롯된다. 의료 현장에 대한 구체적인 이해, 그리고 보건의료 문제에 관한 인문학적 통찰과 감수성을 결합한 접근법의 힘이라 할 만하다. 그로부터 개인의 구체적인 건강 문제부터 보건의료 정책 전반까지를 다각적으로 다뤄낸다. 이제껏 나온 팬데믹 관련 책들이 정치경제 시스템의 변화 같은 거시적 논의를 다루거나 여러 분야 각자의 문제 제기를 엮은 책이 주를 이뤘다면, 이 책은 분명하고 일관된 문제의식에서 팬데믹의 다양한 국면을 세심하게 비평하는 동시에, 팬데믹을 우리 삶의 아주 구체적인 결정 과정과 일상의 과제와 연결 짓는다.

출처 : 교보문고
전문가정보 DB 관리자
소속 : 국회도서관
등록 : 2022. 05. 02
첨부파일